구글 검색엔진



1993년 신문광고:순정만화잡지 「윙크」「투유」「칼라」. [한국 만화]

이어서 1993년 신문과 잡지에 실렸던 순정만화 잡지들의 광고(및 기사)를 몇 개 더 올려보겠습니다. 순정만화 잡지 「투유」의 광고.
▲순정만화 잡지 「투유」 1993년 7월 3일호의 광고. 잡지에 실렸던 것인데, 어느 잡지에 실린 광고였는지 모르겠다.;; 한승원 『그대의 戀人(연인)』, 김기혜 『TOUCH AND TOUCH!』, 신일숙 『나의 이브』, 차성진 『영혼이 부르는 사랑의 찬가』, 이빈 『마지막 사람들』, 김진 『은빛 아프락사스』, 강모림 『레이디, 레이디, 레이디』, 김형태 『굿모닝 투투』, 서지원 『야훼의 계절』, 김동화 『幼年秘歌(유년비가)』 등의 연재작과, 별책부록으로 이미라 COLLECTION FREE NOTE BOOK 소개가 나와 있다. 표지 일러스트는 신일숙 작가님. (2009.04.14/촬영:mirugi)

그리고 이것은 최초로 성인 대상의 순정만화 잡지라는 모토를 내걸고 창간되었던 「투유」. 참고로 「투유」는 1993년 5월 18일호가 창간호였고, 7월 3일호는 창간 4호에 해당되는 호였다. 창간호도 아닌데 이렇게 광고를 했을 정도로 당시에는 순정만화 잡지가 정말 잘 팔렸다는 뜻이기도 하다. 실제로 아래글에 소개한 순정만화 잡지 붐 기사에서도 「투유」의 한 달 판매부수가 “무려 5만부를 육박”한다고 소개 되어있다.

물론 잡지의 판매부수란 항상 과장되기 마련이고, 또 「투유」는 월2회간의 잡지였으니 결국 이 기사 내용을 그대로 믿는다 해도 한 호당 판매부수는 2만5천부라는 이야기이긴 하지만….;; 그래도 새로 창간된 잡지가 2만5천부란 것이 적은 수치도 아니니까. (하지만 「투유」가 창간 1년 정도만에 휴간된 것으로 보더라도, 초기에는 잘 나갔을지 몰라도 결국 1993년 당시의 순정만화 잡지 붐으로 인해 잇달아 새로 창간된 잡지들이 결국은 심한 경쟁에 못 견디고 떨어져나가게 된 것으로 보인다. 결국은 몇몇 잡지만 남고 나머지는 대충 정리되는 분위기였으니까….


【이어지는 내용:「윙크」 창간 광고, 「칼라」 창간 기사】 (2009.04.30/[미르기닷컴] 다음블로그)

ⓒ2009 [mirugi.com] http://mirugi.com/

핑백

덧글

  • ai sp@ce 2009/05/03 01:35 # 삭제

    이런게 있었군요.
    하긴 그 때 순정만화잡지가 많이 나오긴 했었죠...
    이빈의 마지막 사람들이 이쪽에서 나온거군요.
    윙크에서 나온 단행본으로만 갖고 있는데,
    아마도 이 잡지가 계속 잘 나갔다면 그쪽에서 나왔을 듯...
  • mirugi 2009/05/03 15:50 #

    1993년에 창간된 순정만화 잡지가 꽤 많았죠.

    http://blog.daum.net/mirugi/6991558
    ↑여기에 한국의 만화잡지 창간 리스트를 정리해놓았는데, 그 중에서 순정만화 잡지의 창간순서를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무크지는 제외)

    1988년 11월 「르네상스」

    1989년 6월 「모던타임즈」
    1989년 9월 「로망스」 (「모던타임즈」에서 제호 변경)
    1989년 11월 「하이센스」

    1991년 7월 「요요」
    1991년 11월 「미르」
    1991년 11월 「댕기」

    1992년 1월 「나나」

    1993년 5월 「터치」
    1993년 5월 「투유」
    1993년 6월 「실루엣」
    1993년 7월 「미니」
    1993년 8월 「윙크」
    1993년 12월 「칼라」

    1994년 12월 「펜팬」

    1995년 6월 「화이트」
    1995년 7월 「마인」
    1995년 8월 「밍크」

    1996년 1월 「치치」
    1996년 1월 「이슈」 (「터치」에서 제호 변경)
    1996년 7월 「쿠키」

    1997년 8월 「파티」
    1997년 12월 「아디」

    1998년 1월 「나인」

    1999년 8월 「케이크」

    2000년 8월 「해피」
    2000년 11월 「쥬티」

    2002년 6월 「슈가」
    2002년 6월 「비쥬」 (「케이크」에서 제호 변경)

    2003년 7월 「오후」

    2004년 8월 「허브」

    2007년 12월 「뷰티풀 라이프」

    2008년 11월 「그루」
  • ai sp@ce 2009/05/03 16:02 # 삭제

    리스트 감사요. 나중에 혹 구할 수 있다면 구해봐야겠군요.
  • mirugi 2009/05/03 15:52 #

    이렇게 정리해보니 연도별 순정만화 잡지의 창간수는 이렇게 되는군요.

    【1980년대:총 4종】
    1988년:1종
    1989년:3종

    【1990년대:총 21종】
    1991년:3종
    1992년:1종
    1993년:6종
    1994년:1종
    1995년:3종
    1996년:3종
    1997년:2종
    1998년:1종
    1999년:1종

    【2000년대:총 8종】
    2000년:2종
    2002년:2종
    2003년:1종
    2004년:1종
    2007년:1종
    2008년:1종
  • mirugi 2009/05/03 15:54 #

    확실히 1993년이 가장 많다는 것이 보이죠? 특히 1991∼1995년 사이에 14종이나 창간되었습니다.

    한국에 1988년 최초의 순정만화 전문잡지 「르네상스」 창간 이후 순정계열의 만화잡지가 총 33종 창간되었는데, 그 중 14종이 1991∼1995년 사이에 40%가 넘는 14종이 창간되었다는 것이죠.
  • ai sp@ce 2009/05/03 16:07 # 삭제

    주로 샀던게, 윙크, 댕기, 이슈, 밍크, 파티, 요정도였네요.
    르네상스 같은 것들은 진짜 공간만 있으면 지금이라도 구해보고 싶은데 말이죠.ㅎㅎ

    많이 창간된된건 좋긴 하지만, 달마다 사서 볼려니 경제적 압박이 심해서
    정말 힘들었죠.ㅋㅋ
  • mirugi 2009/05/03 17:07 #

    그렇죠. 사실 그래서 1993년에는 저도 완벽하게는 다 못 샀습니다. -_-

    1년에 새 잡지가 6종이 새로 창간되는데, 그 중에 「터치」「투유」「미니」「윙크」는 월2회간이고 「칼라」는 주간이니 새로 창간되는 잡지만으로도 한 달에 13권이 되었다는 거죠. (「실루엣」까지)

    기존에 나오던 「르네상스」「하이센스」「나나」에 월2회간 「댕기」까지 있으니, 도대체 한 달에 몇 권이 나왔던 건지….;;
  • mirugi 2009/05/03 17:09 #

    그걸 다 사려면 장난이 아니었죠. 단행본도 중간중간 사야 하는데….

    그 전까지는 「르네상스」 연재작의 일부 정도가 단행본으로 나왔고, 「하이센스」도 그런 식이었으니 단행본이 그렇게까지 많이 나온 건 아니었는데, 「댕기」에서 「댕기네 책들」을 내면서 본격적으로 잡지 연재작을 단행본 출간하는 시스템을 굳히면서 살 책이 점점 많아졌거든요. -_-

    그러다가 「윙크」가 창간되니까 코믹스도 상당히 고급화되면서 책이 정말 많이 나왔죠…. 그걸 다 사려니 허리가 휘는.;;



RSS

프로필&방명록

방명록

▶ 방명록

카테고리

[활동]
▶ 업무
▶ 근황
▶ 독서&구매

[만화]
▶ 한국 만화
▶ 일본 만화
▶ 서양 만화
[애니메이션]
▶ 한국 애니메이션
▶ 일본 애니메이션
▶ 서양 애니메이션

[기타 서브컬처]
▶ 영화
▶ 게임
▶ 음악
▶ 문학&출판
▶ IT&캐릭터&기타
▶ 일본 여행

[단상]
▶ 만담
▶ 잡담

미르기닷컴 배너

미르기닷컴 배너 2

카운터